파워볼메이저사이트 파워볼전용사이트 파워볼사다리 분석 분석법

기사 이미지

1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HMM Hamburg’(에이치엠엠 함부르크)호 명명식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측 여섯 번째부터 배재훈 HMM 대표이사,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민지 HMM 신입사원(대모),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변광용 거제시장.ⓒ 뉴스1파워볼실시간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Hamburg'(에이치엠엠 함부르크)호 명명식을 1일 개최했다.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이날 명명식에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비롯해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변광용 거제시장, 권우석 수출입은행 부행장, 조규열 해양진흥공사 정책지원본부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등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김용범 제1차관은 축사를 통해 “해운업은 수출 경쟁력 확보에 핵심요소이자, 조선‧항만산업에도 파급효과가 큰 중추적인 산업”이라며 “가용할 수 있는 수단을 종합적으로 활용하여 해운재건 계획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례적으로 HMM의 2020년 신입사원 김민지(24)씨가 대모(代母, 밧줄을 끊어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행사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HMM은 2020년 재도약과 해운산업 재건을 상징하는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의 명명식에 회사의 미래를 책임지고 열어갈 올해 신입사원을 대모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사원은 “희망은 마치 길과 같아서 많은 사람이 걸어갈 때 비로소 생겨난다”며 “HMM의 재도약을 향한 모든 걸음이 모여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저를 비롯한 신입사원 모두가 함께 걸어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이미지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함부르크’호 선박제원.ⓒ 뉴스1FX시티



‘HMM 함부르크’호는 2018년 9월 계약한 12척의 2만4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선박 중 일곱 번째이자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7척의 선박 중 다섯 번째다.

지난 4월 대우조선해양에서 인도 받은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 이어 현재까지 총 6척이 유럽노선에 투입됐다. 현재까지 1호선부터 4호선까지 4연속 만선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배재훈 사장은 “올해는 HMM의 재도약과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원년”이라며 “대한민국 수출입 기업의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MM은 지난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조선 3사와 약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HMM은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올해 9월까지 2만4000TEU급 12척과 내년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6000TEU급 8척을 순차적으로 인도 받을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김일권 경남 양산시장이 1일 민선 7기 2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정 운영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뉴스1파워사다리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김일권 경남 양산시장이 1일 민선 7기 2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시대 대처에 역점을 두고 이번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 시장은 간담회를 통해 지난 2년간의 시정운영 핵심은 ‘소통’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집무실을 3층에서 1층으로 옮겨 ‘열린 시장실’로 운영하면서 직접 시민들과 만나고 있다”며 “시민 간담회는 물론 찾아가는 현장 시장실, 시민공모 등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정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전반기 시정성과를 다양하게 언급하며 “양산은 통도사, 황산공원, 법기수원지 등 보물 같은 자원을 가지고 있고 한강 이남 최대 인구증가율(인구 35만 명 돌파)과 예산 1조원 시대(도내 4번째 예산 규모)를 열면서 전국의 지자체들로부터 동경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정책참여 행복위원회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등 시민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찾아가는 현장 시장실을 통해 다양한 민원을 해결하며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산시의 발전을 위해 15개 산업단지 조성(9개 준공, 6개 조성 중), 비즈니스센터 개관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서의 기반을 구축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유치, 양방항노화산업 육성 추진과 INNO-10 기획사업 추진으로 양산의 미래 성장동력을 모색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민선7기 후반기를 ‘포스트 코로나시대’로 진단했다.

그는 “앞으로도 코로나19는 지역경제에 커다란 위협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후반기 시정운영을 ‘포스트 코로나시대’ 대처에 역점을 두고, 더 나아가서는 이번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현장 행정을 펼치면서 지역경제의 어려운 상황을 다시 한번 체감하면서 특히 기업체들의 운영 상황과 고용률은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확인했다. 시의 행정력을 총동원해 앞으로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김일권 경남 양산시장. ⓒ 뉴스1

기사 이미지

(성남=뉴스1)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렘데시비르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들에게 투약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성남=뉴스1)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렘데시비르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들에게 투약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1일 서울 포스코 창업지원센터에서 열린 ‘강남구-역삼로 창업지원 4개기관 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7.01. (사진=강남구 제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